굿당/기도터

강원도 인제군 / 백담사

기도터 선녀/도령/동자/동녀 0 5,031
산줄기별설악산
주소 강원 인제군 북면 백담로 746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2리 설악산에 있는 절

대한불교조계종 제3교구 본사인 신흥사의 말사이다.
이 절의 기원은 647년(진덕여왕 1)에 자장(慈藏)이 창건한 한계사(寒溪寺)이다.
690년(신문왕 10)에 화재로 소실된 것을 719년(성덕왕 18)에 재건했다.
 
785년(원성왕 1) 다시
불탄 것을 790년에 종연(宗演)·광학(廣學)·각조(覺照)·영희(靈熙)·법찰(法察)·설흡(雪洽) 등이
절터에서 30리 아래로 옮겨 운흥사(雲興寺)라고 했다.
984년(성종 3)에 다시 화재로 소실되자 987년에 동훈(洞薰)·준희(俊熙) 등이 운흥사지의 북쪽 60리 되는 곳에 옮겨짓고
심원사(深源寺)라고 개칭했다.
 
1432년(세종 14)에 또다시
불이 나자 의준(儀俊)·해섬(海暹)·취웅(翠雄)·신열(愼悅) 등이 옮겨 짓고 선구사(旋龜寺)라 개칭했다.
1443년 화재로 소실되자 1447년 옛 터 서쪽 1리쯤 되는 곳에 절을 짓고 영취사(靈鷲寺)라고 했다.
 
1455년(세조 1)에 다시 화재로 불타버리자 재익(載益)·재화(載和)·신열 등이 옛 터의 상류 20리 되는 곳에 중건하고
백담사라고 개명했다. 1775년(영조 51)에 다시
불이 나자 최붕(最鵬)이 태현(太賢)·태수(太守)와 함께 중건하고,
심원사(尋源寺)라고 개칭했으나 1783년(정조 7)에 다시 백담사로 환원했다.
 
1915년에 일어난 화재로 거의 모든 당우가 타버린 것을 당시 주지였던 인공(印空)이 중건에 착수해 1921년에는 응향각 등
사무실 30여 칸을 새로이 짓고, 종과 북을 주조해 낙성법회를 열었다.
근대에 한용운이 머물면서 〈님의 침묵〉, 〈불교유신론 佛敎維新論〉을 집필하는 등 만해사상의 산실이 되었다.
 
6·25전쟁 때 불탄 것을 1957년 중건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1988년 11월 23일 전두환 전(前)대통령 내외가 대(對) 국민사과성명 발표 후 이 절에 은거했다가
1990년 12월 30일에 연희동 사저로 돌아가면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현존 당우로는 대웅보전·칠성각·선원(禪院)·요사채 등이 있고,
남쪽으로 150m 떨어진 곳에 관음전이 있다.
그밖에 자장의 유물로 전하는 아미타상과 소종(小鐘), 인조(仁祖)의 하사품인 옥탑(玉塔),
설담당(雪潭堂) 부도, 연포당(蓮浦堂) 부도 등이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mments

Categories

Search

Tags

Popular

Recentl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